에이젠글로벌, 금융의 자율주행을 이끌다

AI가 금융 분야에도 손을 뻗었다. 최근 금융 기업들은 인공지능을 활용하여 고객 응대 서비스와 빅데이터 분석, 기업들의 리스크 축소를 위해 노력해 오고 있다. 이처럼 AI를 통해 이른바 ‘핀테크(Fintech)’ 기술들이 세간의 주목을 받고 있다. ‘핀테크’는 금융(finance)와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신기술을 활용한 금융 서비스를 일컫는다. CES 2023 참여기업인 ㈜ 에이젠글로벌(이하 ‘주식회사’ 생략)은 핀테크계에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기업 중 하나로 꼽힌다. 이에 스타트업포레스트는 에이젠글로벌 강정석 대표를 만나 이야기를 나누었다.

AI 뱅킹으로 금융을 쉽게

에이젠글로벌의 대표 서비스는 AI 금융 솔루션인 ‘아바커스(ABACUS)’이다. 아바커스는 머신러닝을 통해 금융 업무 자동화를 이루어내는 금융 서비스이다. 강 대표는 “아바커스는 수억 개의 알고리즘들이 동시에 만들어지고 처리가 될 수 있는 핵심 기술”이라며 자체 개발한 AI 금융 솔루션을 설명했다. 그는 “수많은 데이터들이 들어올 때, 이를 실시간으로 처리하기 위한 기술이 필요하다.”라며 아바커스가 금융 분야에 필요한 이유를 덧붙였다. 데이터 모델링의 전 과정을 자동화하는 아바커스를 통해 금융기관은 높은 수준의 금융서비스를 제공하여 고객을 유치할 수 있다. 데이터 모델링과 자동화된 뱅킹을 통해 고객에게는 유리한 금융서비스를, 기업에는 많은 고객을 유입할 기회를 마련해 주는 것이다.

에이젠글로벌은 아바커스가 적용된 ‘크레딧커넥트’라는 AI뱅킹서비스 또한 제공한다. 크레딧커넥트는 데이터경제플랫폼과 금융기관 사이의 신용 격차를 줄이는 ‘embedded finance 모델(핀테크 기능이 내재된 비금융회사의 플랫폼)’이다. 데이터 경제 플랫폼이란 은행의 디지털 서비스, 전자지갑, 온라인몰 등 데이터를 대상으로 경제적 거래가 이루어지는 디지털 네트워크 상의 매개체를 뜻한다. 크레딧커넥트는 금융회사가 아닌 데이터 경제 플랫폼이 금융회사 못지않은 금융 서비스를 공급하여 고객과 ‘신용’이라는 가치를 공유할 수 있도록 돕는다.

한국을 넘어 글로벌 파트너들과 다양한 협업 진행

에이젠글로벌의 주요 고객으로는 은행, 증권사, 보험사를 비롯한 여러 금융기관들이 있다. 더불어 데이터 이코노미(데이터 중심 경제)에 대한 수요가 있는 기업도 이들의 고객이 된다. 강 대표는 에이젠글로벌의 비즈니스 파트너를 세 가지로 분류했다. 첫째, 전기차, 전기버스, 충전소와 같은 전기 기반 시설을 제공하는 오퍼레이터들이다. 둘째는 에이젠글로벌의 시스템을 통해 여신을 공급하고자 하는 금융기관들이다. 세 번째 파트너는 여신 공급 시, 기술 수수료를 받는 에이젠글로벌에 투자하는 투자자들이다.

강 대표에 따르면 한국에서는 가장 고도화된 기술이 필요한 카드 시장의 FDS(부정탐지방지)거래 중 이미 약 30%의 거래 건이 에이젠글로벌의 기술을 통해 운영되고 있다. 강 대표는 “한국에서는 (에이젠글로벌 금융 서비스로) 이커머스(e-commmerce) 분야에 연간 약 5천억 규모의 여신을 실행”하고 있다며 에이젠글로벌의 국내 경쟁력을 강조했다. 에이젠글로벌은 싱가포르, 베트남, 인도네시아에서 법인을 운영하며 신남방국가로의 진출 역시 성공적으로 이뤄냈다. “동남아의 경우에는 전기차량을 가진 플릿 오퍼레이터(Fleet Operator, 다수의 운송수단을 보유한 사업자)에게 기술을 공급해주고, 금융기관들이 여신을 공급해 줄 수 있는 서비스를 공급 중”이라는 게 강 대표의 설명이다.

아시아에서 시작한 혁신, 태평양 건너 미국까지

강 대표는 이번 CES 2023에서 미국 시장에 진출할 계획을 내비쳤다. 현재 미국에서는 전기차 시장이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고, 전기 차량 기반 시설에 대한 수요들도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강 대표는 머지않아 미국의 공공기관이 운영하던 전기차량들 역시 일반 시장으로 넘어갈 것을 예상하고 있었다. “(전기 차량 사업이 사적 시장으로 진출할 것에) 대비하기 위해 에이젠글로벌은 현재 약 150개의 글로벌 특허들을 보유하고 있다.”라는 강 대표의 말을 통해 시장 전망에 대한 그의 날카로운 분석과 실행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

기술 기반의 신개념 융합, 에이젠글로벌이 선도한다

강정석 대표는 창업 전,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서 씨티은행에 몸담았다. 그가 직장에서 터득한 지식을 활용해 ‘전기차량 기업과 협업하는 금융 서비스’라는 새로운 분야를 개척한 것이다. 한국 도시에서 운행되는 약 50대의 전기 버스와 베트남, 싱가포르, 인도네시아의 약 5만 대의 전기 바이크는 에이젠글로벌의 기술이 적용된 기업에서 생산된 제품이다. 전기 차량 관련 기술기업과 금융기관을 연결하여 금융 수요자와 금융 공급자들이 에이젠글로벌의 플랫폼을 통해 만나는 신개념 융합을 완성했다고 볼 수 있다. 전혀 다른 두 분야를 성공적으로 결합한 에이젠글로벌의 혁신이 앞으로도 계속되기를 기대해 본다.

에이젠글로벌 강정석 대표

Related articles

펄스나인, 진짜보다 더 진짜 같은 가상 인물

걸그룹 이터니티(Eternity)는 국내 AI 엔터테이너 중에서 유일하게 팬덤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이터니티는 영국 왕립박물관의 ‘한류 WAVE’ 전시에서 케이팝 섹션 내에서 BTS, 블랙핑크와 어깨를 나란히...

히포티앤씨, AI 의사가 일상 속 더 가까이

‘의학의 아버지’라 불리는 히포크라테스의 이름 일부를 차용한 기업명에서도 알 수 있듯이, ㈜ 히포티앤씨(이하 ‘주식회사’ 생략)는 첨단 기술을 통한 의학적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이다. 의학계의 혁명을...

히츠, 세상에 필요한 약이 더 빠르게 탄생할 수 있도록

최근 코로나19 팬데믹이 유행하면서 신약 개발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였다. 그런데 하나의 신약을 개발하는 데는 평균적으로 15년의 기간과 2조 원가량의 비용이 소요되는 것이...

플로우스튜디오, STEAM으로 과학 대중화를 꿈꾸다

최근 과학기술 기반의 융합적 사고와 실질적인 문제해결 능력을 함양시켜주는 이른바 ‘STEAM 교육’이 떠오르고 있다. STEAM 교육이란 과학(Science), 기술(Technology), 공학(Engineering), 인문 및 예술 (Arts), 수학(Mathematics)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