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비프라, 물류 노동의 중심을 ‘사람’에서 ‘로봇’으로

인간에게 이동의 자유가 중요하듯, 로봇도 이동성이 매우 중요하다. 최근에는 식당에서 음식을 나르는 로봇을 쉽게 마주할 수 있는데 만약 사람과 로봇의 동선이 엉킨다면 업무가 제대로 이루어질 수 없을 것이다. 특히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있고, 응급상황이 발생하기도 하며, 휠체어, 의료용 침대 등 다양한 이동 수단이 엉켜있는 병원에서는 이동에 있어 정밀한 기술이 요청된다. 한 치의 오차도 용납할 수 없는 생산 현장에서 역시 로봇의 이동성이 중요하다. 스타트업포레스트는 이번 CES 2023 현장에서 주식회사 나비프라(이하 ‘주식회사’ 생략)의 박중태 대표를 만나 나비프라가 만들어내는 산업용 로봇 기술의 현재와 미래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나비프라, 무엇을 위해 출범했나

나비프라의 박중태 대표는 나비프라를 “로봇이 물류 환경 속에서 잘 작동되고, 제어될 수 있도록 하는 소프트웨어를 만드는 회사”라고 설명했다. 나비프라는 ‘고정밀 자율주행 소프트웨어’를 개발하여 산업용 로봇이 물류나 생산 공장에서 한 치의 오류 없이 동작하도록 했고, 사람과 함께 산업현장에서 잘 어우러질 수 있도록 관제 시스템 역시 만들었다. 나비프라의 로보틱스 기술은 로봇의 신속성과 안전성을 담보함으로써 궁극적으로는 사람이 하기에 위험하고 강도 높은 노동을 로봇의 역할로 대체한다. 이처럼 나비프라의 목표는 신속하고 안전한 로봇의 이동을 보장하여 산업현장을 무정지·무재해 공간으로 만들고, 궁극적으로는 인간의 가치 향상을 실현하고자 하는 것이다.

단기간 내 상용화에 성공하다

나비프라의 박중태 대표는 20여 년간 로봇 산업에 몸담아 온 로봇 전문가다. 오랫동안 관련 연구를 지속하다가 작년에 나비프라를 출범했다. 박 대표는 “그동안 이 분야에 대해서 워낙 많은 경험을 쌓아왔기 때문에 창업한 지 1년 만에 상용화를 이루고 빨리 안착할 수 있었다.”라며 단기간 내 이룬 성공의 비결을 밝혔다. 나비프라는 작년 한 해에만 100대 이상의 로봇에 자사 소프트웨어를 탑재했다. 현재 이 로봇들은 국내 유명 대기업의 공장에서 제품을 이송하는 데 사용되고 있다.

제조업 강국이라는 위치, 해외 시장 진출의 발판이 될 것

지금 나비프라는 제조 물류 현장에서 동작하는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관제 시스템’을 만드는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나비프라의 박 대표는 “한국은 제조업 강국으로 유명하다. 국내의 유수한 기업들은 훌륭한 제조 환경을 가지고 있고, 이를 기반으로 구축한 평판으로 충분히 해외에 진출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나비프라는 그동안 쌓아온 평판과 신뢰를 바탕으로 해외 시장에 진출하고자 이번 CES 2023에 참여했다. 나비프라는 올해 신규 투자를 유치함으로써 내년에는 본격적으로 해외로 제품을 판매하기 위한 기반을 다져놓을 계획이다.

나비프라 로고

Related articles

펄스나인, 진짜보다 더 진짜 같은 가상 인물

걸그룹 이터니티(Eternity)는 국내 AI 엔터테이너 중에서 유일하게 팬덤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이터니티는 영국 왕립박물관의 ‘한류 WAVE’ 전시에서 케이팝 섹션 내에서 BTS, 블랙핑크와 어깨를 나란히...

히포티앤씨, AI 의사가 일상 속 더 가까이

‘의학의 아버지’라 불리는 히포크라테스의 이름 일부를 차용한 기업명에서도 알 수 있듯이, ㈜ 히포티앤씨(이하 ‘주식회사’ 생략)는 첨단 기술을 통한 의학적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이다. 의학계의 혁명을...

히츠, 세상에 필요한 약이 더 빠르게 탄생할 수 있도록

최근 코로나19 팬데믹이 유행하면서 신약 개발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였다. 그런데 하나의 신약을 개발하는 데는 평균적으로 15년의 기간과 2조 원가량의 비용이 소요되는 것이...

플로우스튜디오, STEAM으로 과학 대중화를 꿈꾸다

최근 과학기술 기반의 융합적 사고와 실질적인 문제해결 능력을 함양시켜주는 이른바 ‘STEAM 교육’이 떠오르고 있다. STEAM 교육이란 과학(Science), 기술(Technology), 공학(Engineering), 인문 및 예술 (Arts), 수학(Mathematics)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