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법인 미션-한국무역협회 공동 주최 ‘스타트업 글로벌 투자 유치 성공 전략 포럼’ 성료

법무법인 미션과 한국무역협회가 공동 주최한 ‘스타트업 글로벌 투자 유치 성공 전략 포럼’이 7월 3일 코엑스 무역협회 스타트업브랜치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유튜브로 생중계된 이번 행사에는 국내외 유력 벤처캐피털, 스타트업 지원기관, 창업자 등 온·오프라인 총 150여 명이 참석했다.

법무법인 미션 김성훈 대표변호사
법무법인 미션 김성훈 대표변호사

‘크로스보더 투자계약 실무 – 한국 & 미국 투자계약 구조 이해와 플립(FLIP)’을 주제로 발표한 법무법인 미션의 김성훈 대표변호사는 미국 NVCA 표준 투자계약과 한국의 일반적인 스타트업 투자계약의 차이를 바탕으로 두 벤처투자 생태계를 비교하는 한편 투자계약 이후 회사 거버넌스 구조에 관하여 발제했다. 김성훈 변호사는 “주식회사는 ‘사업과 자본을 연결하는 고도의 신뢰 시스템’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투자계약은 바로 자본을 제공하는 투자자와 사업가의 주식회사 운영에 관한 약속이라는 점에서 각 투자생태계가 가지고 있는 투자 이후 경영 거버넌스에 대한 공통점과 차이점을 중심으로 발제를 진행했다. 아울러 플립은 해외 자본시장으로의 진출을 위한 방법론으로 진행되는 지배구조 전환일 뿐만 아니라 해외 투자생태계의 경영 거버넌스로의 전환을 만드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트랜스링크 인베스트먼트 김범수 파트너
트랜스링크 인베스트먼트 김범수 파트너

한편, 한국과 미국 실리콘밸리를 기반으로 20여 년간 벤처투자를 경험한 트랜스링크 인베스트먼트의 김범수 파트너는 ‘크로스보더 투자자의 관점에서 바라본 한국과 미국 투자 생태계 비교’라는 제목으로 발표했다. 김 파트너는 스톡옵션, 청산우선권(Liquidation Preference), ‘페이투플레이(Pay-to-Play)’ 등 실리콘밸리의 구체적인 제도와 문화 차이들을 소개하며, 창업자-투자자-임직원이 하나의 공동 운명체로서 기업 성장을 중심으로 이해관계를 일치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플립 경험에 대해 공유하는 권서현 대표
(좌부터) 김범수 파트너, 정상용 대표, 권서현 대표, 김성훈 대표변호사

마지막으로 진행된 토크 콘서트에서는 실제 플립 경험이 있는 스타트업 대표들의 생생한 경험담이 공유되었다. 세일즈를 위한 B2B SaaS 릴레잇(Relate)의 정상용 대표는 B2B SaaS 스타트업으로서 미국 시장 진출을 선택한 배경을 설명했다. 정 대표는 한국 시장의 규모 한계 극복과 B2B SaaS에 특화된 투자 생태계 활용을 위해 미국 진출이 필수적이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미국 투자자들의 B2B SaaS에 대한 높은 이해도로 인해 초기부터 전문적인 논의가 가능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슬립테크 스타트업 무니스(Munice)의 권서현 대표는 플립 과정에서 기존 투자 계약의 구조를 미국 실리콘밸리 스타일로 변경하는 것이 가장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특히 한국 투자자들을 설득하여 전환상환우선주(RCPS)를 조건부지분인수계약(SAFE)로 전환하는 과정의 복잡성을 강조했다.

두 대표는 공통적으로 미국과 한국의 투자 문화 차이를 체감했다고 언급했다. 권 대표는 특히 미국 VC들의 간소화된 프로세스, 빠른 의사결정, 그리고 각 파트너의 강력한 의사결정 권한을 장점으로 꼽았다. 나아가 통상 메이저 투자자를 포함하며 회사의 주요 사안에 대한 결정 권한을 가지는 이사회를 통해 회사의 상황과 전략에 대해 정기적이고 적극적으로 논의하는데, 이러한 문화로부터 성장과 문제 해결을 위한 실질적인 조언과 지원을 얻게 된다며 입을 모았다.

토크 콘서트의 모더레이터를 맡은 김범수 파트너는 실리콘밸리의 거버넌스 구조에 대해 “어긋나는 것이라면 모두 감시하고 통제하는 방식이 아닌, 긍정적인 액션을 촉진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토대로 장기적으로는 전체 파이를 더 잘 키워내는 것이 창업 생태계의 바람직한 방향성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타트업들의 글로벌 진출과 투자 유치를 다방면으로 지원하고 있는 한국무역협회와 법무법인 미션은 이번 포럼을 통해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필수적인 투자 지식과 인사이트를 제공했다. 참석자들은 한국과 미국의 투자 문화 차이를 이해하고, 글로벌 스탠더드에 적합한 거버넌스 구조를 살펴보는 계기를 가졌다. 법무법인 미션 김성훈 대표변호사는 “우리 벤처투자 창업생태계와 세계 벤처투자 창업생태계의 연결이 빨라지고 있는 상황에서 두 생태계의 연결 과정의 중요 고리인 투자계약과 FLIP에 대한 이해를 높임으로써 우리 생태계의 글로벌화를 위해 본 포럼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Related articles

디지털플랫폼정부에 혁신의 아이디어를 더하다! 「2024년 GovTech 창업경진대회」 개최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위원장 고진)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 이하 ‘과기정통부’)는 디지털플랫폼정부 기반의 혁신적 아이디어를 보유한 유망창업자를 발굴, GovTech 기술창업을 유도하기 위해 「2024년 GovTech 창업경진대회」 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 최초로 개최되는 「2024년 GovTech 창업경진대회」 는 GovTech 분야에 관심 있는 국민 누구나 개인 또는 2인 이상 단체를 구성하여 참가할 수...

중소벤처기업부, 인공지능(AI) 의료기기의 유럽 진출을 위한 발판 마련

중소벤처기업부(장관 오영주, 이하 중기부)는 18일(목) 독일 쾰른에서 TÜV 라인란드와 강원 인공지능(AI) 건강관리(헬스케어) 국제적(글로벌) 혁신특구 기업 등 국내 중소벤처기업의 인공지능(AI) 의료기기 분야의 유럽 시장 진출을...

“거버넌스 개선으로 스타트업 M&A 활성화해야” 전문가들이 제시한 ‘스타트업 M&A’ 활성화 방안

국회 스타트업지원∙연구모임인 유니콘팜과 스타트업 커뮤니티 스타트업얼라이언스가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기업혁신을 위한 스타트업 M&A 활성화 방안 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에는 유니콘팜 대표인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기대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센터장을 비롯해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했다.

유튜버 ‘잇섭’의 ‘오드엔티’, 시리즈벤처스서 시드 투자 유치

동남권(부산,울산,경남) 지역 특화 액셀러레이터 시리즈벤처스가 250만 구독자를 보유한 크리에이터 잇섭(ITsub, 본명 황용섭)이 설립한 스타트업 ‘오드엔티(OddNT)’에 시드 투자했다. 잇섭은 지난 2016년부터 테크 유튜버로 활동하며 국내외 다양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