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시스, 차세대 음악 경험을 선물하는 미디어 메타버스계의 BTS

최근 글로벌 음악 시장의 트렌트는 단연 K-POP이다. K-POP의 성공 요인으로는 높은 품질의 멜로디와 반주도 있지만 화려한 퍼포먼스가 가장 주된 요인으로 꼽힌다. 아티스트 중심의 생동감 넘치는 팬덤 문화도 한몫한다. 이런 K-POP 시장의 성장과 더불어 메타버스 시대를 위한 음악 아이템을 제공하는 스타트업이 있다. CES 2023 최고의 혁신상에 빛나는 ㈜버시스(이하 ‘주식회사’ 생략)다. CES 2023에서 스타트업포레스트가 방문한 버시스의 부스에는 소위 ‘힙(hip, 고유한 개성과 감각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최신 유행에 밝음)’한 분위기가 자리 잡고 있었다. CES 혁신상 2년 연속 수상이라는 희소식과 함께 버시스 이성욱 대표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확장된 미디어 세계에서 새롭게 음악을 정의하다

버시스는 메타버스 기술을 활용해 ‘듣기만 하던 음악’에서 ‘경험하는 음악’으로 지평을 넓힌다. 버시스가 제공하는 메타버스, 이른바 ‘메타 뮤직 시스템’에서는 아티스트를 대신해 가상의 챗봇이 팬들과 소통한다. 이성욱 대표는 “팬들이 음악만 듣는 게 아니라 좋아하는 아티스트와 직접 대화하는 듯한 느낌을 얻을 수 있다.”라며 버시스의 ‘메타 뮤직 시스템’을 설명했다. 사용자는 아티스트의 뮤직비디오 속으로 들어 갈 수 있고, 아티스트의 음악에 자신이 추가하고 싶은 소리를 첨가하는 능동적인 음악 감상도 가능하다. 이 대표는 버시스의 메타 뮤직 시스템을 “팬들이 좋아하는 아티스트와 자기 주도적인 음악 경험을 할 수 있는 새로운 음악 상품”이라고 덧붙였다.

버시스는 음악과 더불어 아티스트의 세계관을 메타버스와 접목시키기도 했다. 통상 음악업계에서 ‘세계관’이란 ‘아티스트의 작품의 배경이 되는 세상’을 의미한다. 다양한 아티스트에 세계관에서 팬들은 아이템 획득을 통해 개성 있는 음악을 만들고, NFT도 발행할 수 있다. 디지털 기술로 인해 미디어 간의 경계가 흐려지는 상황에서 팬과 아티스트의 경계도 함께 흐려져야 한다는 것이 이 대표의 생각이다. “모든 미디어가 혼합되고, 확장되는 세계인만큼 음악의 정의도 새로워져야 한다.”라는 이 대표의 말에서 미디어 혁신을 통한 새로운 음악 산업의 등장을 느낄 수 있었다.

작곡과 컴퓨터공학을 전공한 버시스 이성욱 대표

버시스 이성욱 대표는 음악대학에서 작곡을 전공했다. 이 대표는 그의 학부 전공이 음악에 대해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을 주었다고 밝혔다. 과거 그는 KT와 함께 ‘지니뮤직’과 같은 스트리밍 음악 서비스를 만들고 모바일 TV 서비스를 공급하는 일을 했다. 그는 이후 대학원에 진학하여 인공지능이라는 완전히 다른 전공을 택했다. 이 대표는 “테크놀로지 분야와 음악이라는 예술 분야를 모두 습득할 수 있었다.”라며, 자신의 두 가지 전공이 이같은 새로운 경험을 만들게 한 배경이 되었다고 밝혔다. 새로운 지평을 연 창업가답게 그의 명함에도 ‘인터렉션 디자이너(interaction designer)’라는 독창적인 직책이 적혀 있었다.

버시스는 현재 2022년에 나온 테스트 버전을 보유하고 있다. 버시스의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로드하면 세계적인 EDM 뮤지션인 ‘히치하이커’와 ‘SUMIN’이 협업한 음악을 체험할 수 있다. 이 대표는 하반기에는 유명 케이팝 아티스트들이 참여한 버시스의 ‘메타 뮤직 시스템’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체험할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음악 상품의 확장, 어디까지 왔나

버시스는 앞으로 성장을 거듭하며 한국의 K-POP 아티스트들과 함께 새로운 음악의 패러다임을 만들고자 한다. 이 대표는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유명한 해외 아티스트와도 현재 협업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버시스는 다음 세대 음악의 기틀을 마련하는 곳이다. 자신들의 음악을 새로운 기술로 새롭게 표현하고 싶은 아티스트들과 새로운 음악의 시대를 열어갈 것”이라는 그의 말에서 버시스의 자신감을 느낄 수 있었다.

버시스는 세계적인 전략 파트너들을 만나기 위해 이번 CES에 참가했다. 이미 버시스는 세계적인 아티스트, 투자 회사 및 플랫폼 회사들과 교류 중이다. 이 대표는 “이제 더 이상 국내와 국외를 나누는 건 무의미하다.”라며 버시스의 타깃 시장이 전 세계를 향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다만 법인 형태로 해외에 진출하고자 하는 계획은 아직 보류 중인 것으로 확인된다. 이 대표는 내년 초에 있을 펀딩 라운드에서 국내의 거대 미디어 기업들이 들어올 것을 예상하여 SI 투자(전략적 투자)를 받을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버시스라는 이름은 가사의 구절을 의미하는 ‘verse’에서 파생되었다. 많은 사람들이 음악을 즐기고 능동적으로 참여하도록 돕고 싶다는 뜻을 담고 있다. K-POP 음악의 가능성을 확장시킨 BTS처럼 버시스도 미디어 메타버스계의 BTS가 되어 새로운 음악 산업의 개척자가 될지 기대해본다.

버시스 이성욱 대표

Related articles

펄스나인, 진짜보다 더 진짜 같은 가상 인물

걸그룹 이터니티(Eternity)는 국내 AI 엔터테이너 중에서 유일하게 팬덤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이터니티는 영국 왕립박물관의 ‘한류 WAVE’ 전시에서 케이팝 섹션 내에서 BTS, 블랙핑크와 어깨를 나란히...

히포티앤씨, AI 의사가 일상 속 더 가까이

‘의학의 아버지’라 불리는 히포크라테스의 이름 일부를 차용한 기업명에서도 알 수 있듯이, ㈜ 히포티앤씨(이하 ‘주식회사’ 생략)는 첨단 기술을 통한 의학적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이다. 의학계의 혁명을...

히츠, 세상에 필요한 약이 더 빠르게 탄생할 수 있도록

최근 코로나19 팬데믹이 유행하면서 신약 개발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였다. 그런데 하나의 신약을 개발하는 데는 평균적으로 15년의 기간과 2조 원가량의 비용이 소요되는 것이...

플로우스튜디오, STEAM으로 과학 대중화를 꿈꾸다

최근 과학기술 기반의 융합적 사고와 실질적인 문제해결 능력을 함양시켜주는 이른바 ‘STEAM 교육’이 떠오르고 있다. STEAM 교육이란 과학(Science), 기술(Technology), 공학(Engineering), 인문 및 예술 (Arts), 수학(Mathematics)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