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와이지, 인간과 호흡하며 스스로 발전하는 로봇

카페에서 커피를 만드는 바리스타 로봇 ‘바리스’, 아이스크림을 정량만큼 담아주는 로봇 ‘아리스’ 등 일상 공간의 다양한 영역에 사용되는 인공지능 로봇 기술을 개발하는 스타트업이 있다. 스타트업포레스트는 이번 CES 2023 현장에서 사용자 중심의 인공지능 로봇 기술을 구현해내는 주식회사 엑스와이지(이하 ‘주식회사’ 생략)의 김병조 COO를 만나 엑스와이지가 만들어내는 혁신적인 로봇 기술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엑스와이지의 서비스 로봇, 무엇이 특별한가

기존의 로봇은 공장의 자동화 공정에 초점이 맞춰져서 하나의 행동을 무한히 반복했을 때 오차를 내지 않는 것이 중요했다. 하지만 김병조 COO의 말에 따를 때, 이제는 “서비스 현장에서 발생하는 각각의 에러를 로봇 스스로 판단하고 이에 대해서 대처방안을 생각하고 행동하도록 하는 것”이 더 중요한 시대이다. 엑스와이지 김 COO는 로봇 기술의 핵심이 ‘지능화 기술’에 있다고 강조하면서, 본 회사가 지능화된 로봇을 개발하는 회사라고 소개했다. 엑스와이지는 작년 11월 초소형 자율주행 배달로봇 ‘스토리지’를 공개해 큰 관심을 받았다. 실제로 로봇 신문사가 주관한 ‘올해의 대한민국 로봇기업’에서 2년 연속 수상하는 등 그 기술력도 높게 평가받고 있다.

일상에서 개발되는 로봇

엑스와이지의 강점은 자신들이 개발한 로봇 기술이 실제 현장에서 어떻게 작동하는지를 직접 확인하고, 그로부터 얻은 정보로 다시 기술을 개발하는 인간 중심의 ‘선순환 구조’에 있다. 관련하여 김병조 COO는 “로봇이 고객에게 직접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얻은 데이터를 기술 개발에 활용한다.”라고 말했다. 그뿐만 아니라 엑스와이지는 로봇이 서빙하는 ‘엑스익스프레스’라는 카페를 운영하여 발생한 수익을 기술 개발비로 사용하고 있기도 하다.

CES 2023, 글로벌 시장이 요구하는 바를 캐치하다

CES는 기업들에게 글로벌시장의 접점을 마련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다. 김병조 COO는 “아직은 2년 정도밖에 안 된 회사이므로 해외 진출을 바라보기보다는 우선 국내에서 실증적인 성과를 내는 게 (단기적인) 목표”라고 하면서도 “미국 시장에서는 커피 로봇보다 우리의 주행 로봇 기술을 호텔이나 병원에 사용하고 싶어 하더라.”고 말하면서 해외 시장에서 엑스와이지의 가능성을 발견했음을 밝혔다. 이번 CES 2023에서 해외 진출을 위한 실마리를 찾은 셈이다.

결과적으로 CES 2023은 엑스와이지로 하여금 세계 로봇시장이 필요로 하는 것이 무엇인지 깨닫고 소통하는 데 중요한 기회가 되었다고 한다. 제품과 서비스의 ‘가치’에 집중하고, 책상에서의 연구를 현장에서의 기술로 이끄는 엑스와이지는 지금 이 순간에도 사람을 위한 일상의 기술을 발명하고 있다.

엑스와이지 김대광 디자인 팀장과 김병조 COO

Related articles

펄스나인, 진짜보다 더 진짜 같은 가상 인물

걸그룹 이터니티(Eternity)는 국내 AI 엔터테이너 중에서 유일하게 팬덤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이터니티는 영국 왕립박물관의 ‘한류 WAVE’ 전시에서 케이팝 섹션 내에서 BTS, 블랙핑크와 어깨를 나란히...

히포티앤씨, AI 의사가 일상 속 더 가까이

‘의학의 아버지’라 불리는 히포크라테스의 이름 일부를 차용한 기업명에서도 알 수 있듯이, ㈜ 히포티앤씨(이하 ‘주식회사’ 생략)는 첨단 기술을 통한 의학적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이다. 의학계의 혁명을...

히츠, 세상에 필요한 약이 더 빠르게 탄생할 수 있도록

최근 코로나19 팬데믹이 유행하면서 신약 개발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였다. 그런데 하나의 신약을 개발하는 데는 평균적으로 15년의 기간과 2조 원가량의 비용이 소요되는 것이...

플로우스튜디오, STEAM으로 과학 대중화를 꿈꾸다

최근 과학기술 기반의 융합적 사고와 실질적인 문제해결 능력을 함양시켜주는 이른바 ‘STEAM 교육’이 떠오르고 있다. STEAM 교육이란 과학(Science), 기술(Technology), 공학(Engineering), 인문 및 예술 (Arts), 수학(Mathematics)의...